본문 바로가기

책, 영화 리뷰

(2)
주부와 돼지 혁명을 꿈꾸다 마리 테레스 크뢰츠-렐린 지음 | 김라합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펴냄 | 2005.10.30 저자소개 마리 테레스 크뢰츠-렐린은 1966년 독일의 유명한 배우인 마리아 셸의 딸로 태어났다. 자신도 열일곱 살에 배우로 데뷔,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독일을 오가며 영화와 텔레비전에서 왕성하게 활동했으며,1987년에는 최고의 신인 여배우에게 주는 황금 카메라상까지 받은 바 있는 촉망 받는 배우였다. 그러나 스물한 살의 어린 나이에 독일의 유명한 극작가이자 연극 연출가인 스무 살 연상의 프란츠 크사버 크뢰츠를 만나 결혼했다. 그리고 십몇 년 동안 아이 셋을 낳아 기르며, 살림하고, 까다로운 남편 뒷바라지를 하면서 전업주부로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의 삶과 주부들을 바라보는 세상의 시선에 대해 많은 생각을..
[시네리뷰] '위로공단' 여성 노동자, 그들은 전사가 아니다 [와이드커버리지 퍼옴] [시네리뷰]여성 노동자, 그들은 전사가 아니다 '위로공단' 와이드커버리지 임재훈 기자 ⓒ 반달 영화 의 임흥순 감독은 금천예술공장 레지던스에 약 2년간 머물던 시기에 옛 구로공단 지역을 둘러보던 중 ‘그 많던 구로공단의 여공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라는 질문을 떠올리면서 을 기획했고, 40년이 넘게 봉제공장 ‘시다’ 생활을 했던 어머니와 백화점 의류매장, 냉동식품 매장에서 일을 해온 여동생의 삶으로부터 영감을 받아 영화를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은 개발 독재 시대이던 1970년대 구로공단 봉제공장에서 '철야'를 밥먹듯 하며 돈을 벌었던 여성 노동자들부터 오늘날 대형 할인마트, 콜센터, 여객기 등에서 각자 다양한 이유로 열악한 노동 환경에 고통 받는 여성 노동자들의 삶을 인터뷰를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