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569)
여노 NEWS 2022-01-13 도내 체불임금 409억... '체불청산기동반' 가동(jjn.co.kr) 전주·익산·군산고용노동지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전북지역 체불 근로자는 모두 8771명이다. 이들이 받지 못한 체불임금은 409억 원에 달했다. 지청별로 보면 전주지청이 3906명에 182억 원, 익산지청이 2211명에 93억 원, 군산지청이 134억 원에 2654명이다. 이에 전주·익산·군산고용노동지청은 근로자의 생계 안정을 위해 오는 30일까지 '체불임금·청산 집중 지도 기간' 운영에 나섰다.
KBS는 중노위 재심 포기하고 해고 작가 당장 복직시켜라! -방송작가유니온
여노 NEWS 2022-01-12 “직접 알리겠다”…유세차 몰고 거리로 나선 차별금지법 활동가들(khan.co.kr) “차별을 깨고 내 삶에 자유를, 차별에 맞서 평등한 존엄을.” 흰색 현수막을 든 시민사회 활동가들이 11일 오전 국회 앞 기자회견장에 섰다. 이들은 시민사회의 오랜 법 제정 요구에도 정치권이 차별금지법을 외면해왔기에 직접 유세에 나서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국여성노동자회 활동가 레나(활동명)는 “여성노동자들은 입직부터 퇴직까지 차별을 맞닥뜨린다. 성차별적 일터는 여성이라는 이유로 고용하지 않거나 고용해도 동등한 동료로 여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선 국면에서 정치권이 득표를 위해 차별을 조장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레나는 “한 대선 후보는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으로 차별과 혐오를 부추기며 여론몰이와 백래시(반발)를 감행하고 있..
A작가 부당해고 인정 70쪽짜리 판정문 "지금까지 이런 건 없었다" A작가 부당해고 인정 70쪽짜리 판정문 "지금까지 이런 건 없었다"(naver.com) 방송작가와 방송사의 형식적 계약이나 프로그램 개편이 근로자성을 부정하거나 '해고'하는 근거가 될 수 없다는 최초의 판단이 나왔다. 앞서 전북지노위는 지난해 12월9일 KBS전주총국 '생방송 심층토론' A작가의 부당해고 구제신청을 인정했다. A작가는 2015년 KBS전주총국에 입사해 라디오 작가와 SNS 기획을 거쳐 2019년부터 TV방송 '생방송 심층토론'에서 일했다. 2020년 사측 요구로 처음 '방송작가 집필 표준계약서'를 작성한 A작가는, 지난해 6월 계약서상 기간만료를 앞두고 사측으로부터 계약종료 결정을 통보 받았다. 지노위는 70여쪽에 이르는 판정문을 통해 부당해고 판정 근거를 설명했다. 내용 면에서도 전북지..
'영화에서만 보던 쌍팔년도, 그게 내 회사였네' '영화에서만 보던 쌍팔년도, 그게 내 회사였네'(ohmynews.com) 90년대생 여성 노동자 실태를 통해 본 그들의 절망과 현실 '영화에서만 보던 쌍팔년도, 그게 내 회사였네' 90년대생 여성 노동자 실태를 통해 본 그들의 절망과 현실 www.ohmynews.com
여노 NEWS 2022-01-11 "횡령 손실금 채우려 직원들에게 모금하더니"…전액 돌려줘 (news1.kr) 지난해 전주농협에서는 8년차 직원 A씨(30대)가 농약대금을 허위로 정산한 후 개인계좌로 되돌려받는 방식으로 5개월 동안 8억1000여만원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전주농협은 손해액을 메꾸기 위해 횡령한 직원은 물론이고, 담당부서와 농약업체 등에 손실금을 부담시켰다. 그동안 전주농협 노조는 이같은 모금 행위를 '직장 갑질'로 규정하고, 강한 비난의 목소리를 내왔다. 결국 지난 7일 전주농협은 이사회를 열어 직원들에게 거둔 손실금 부족분 3억여원을 직원들에게 전액 돌려주기로 결정했다.
여노 NEWS 2022-01-10 고개숙인 한전, 감전위험 큰 직접활선·전주 위 작업 없앤다(fnnews.com) 한전은 9일 정승일 사장 주재로 전 경영진이 참석해 여주지역 협력회사 직원 감전 사망 관련 안전사고 근절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하청업체 노동자 감전 사망사고 특별대책으로 직접활선(전기 흐르는 전력선 접촉 작업)을 즉시 퇴출하고 전주 위 작업을 금지하며, 전력공급에 지장이 있더라도 정전 후 작업을 확대하고, 불법하도급 등 부적정행위 시 한전 공사 참여기회를 박탈하는 원스트라이크아웃 제도 도입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업들은 오는 27일 중대재해법 시행을 앞두고 안전전담조직 신설 등 막바지 내부점검에 나섰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사업 특성상 사고가 많은 건설, 발전 등 고위험 산업계는 중대재해법 1호 처벌대상이 될지 모른다는 부담감..
페미X노동 여성주의 책읽기 소모임에 함께할 분들을 모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