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노동 뉴스/주요 이슈

여노 NEWS 2022-06-13

여전한 유리천장…여성, 전북 의회 정원 16% 불과 (jjan.kr)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 결과, 전북도의회와 시·군의회에 입성한 여성 정치인의 비중은 전체 정원의 각각 16%, 18%에 불과해 지방의회가 여성들에게 여전한 '유리천장'이라는 것이 재확인됐다.

전북 광역의원의 경우 여성 당선인은 1회부터 7회까지 줄곧 한 자릿수를 기록하다 이번에 두 자릿수가 됐다. 그럼에도 광역의회 정원의 20%에 못 미치는 초라한 수치다.

전북 기초의회의 경우 여성 당선인은 제1회 283명 중 2명(0.7%), 제2회 249명 중 3명(1.2%), 제3회 237명 중 2명(0.8%), 제4회 173명 중 3명(1.7%), 제5회 173명 중 10명(5.7%), 제6회 173명 중 13명(7.5%), 제7회 172명 중 25명(14.5%), 제8회 172명 중 32명(18.6%)으로 나타났다. 

익산시의회는 전체 정원 22명 중 8명이 여성으로 전체 비중의 36.3%를 차지했다. 시·군의회 가운데 가장 높은 수치다. 무주군의회는 6명 중 2명으로 33.3%, 전주시의회는 31명 중 8명으로 25.8%, 군산시의회는 19명 중 4명으로 21.0% 등이었다. 장수군, 임실군, 고창군의회의 여성 당선인은 없었다.

제8회 비례대표 광역·기초의원 여성 비율은 각각 75%, 80%로 지난 선거와 비교했을 때 광역의원은 동일하고 기초의원만 12%P 줄었지만 여성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비례대표 1번을 여성에게 안배한 결과로, 비례대표 비율을 여성 대표성 확대로 단순 해석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여성노동 뉴스 > 주요 이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노 NEWS 2022-06-15  (0) 2022.06.15
여노 NEWS 2022-06-14  (0) 2022.06.14
여노 NEWS 2022-06-13  (0) 2022.06.13
여노 NEWS 2022-06-10  (0) 2022.06.10
여노 NEWS 2022-06-07  (0) 2022.06.07
여노 NEWS 2022-05-30  (0) 2022.0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