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노동 뉴스/주요 이슈

여노 NEWS 2022-05-17

지선 앞두고 또 '성별 갈라치기'?…여야, '성평등' 문구 둘러싸고 충돌 (sedaily.com)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성별’을 둘러싼 여야의 갈라치기가 재현될 조짐이 보이고 있다. 정부가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을 실천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는 가운데 성비위 사건 등이 각 당 지지율에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민의힘은 대선에서 공략했던 ‘이대남(20대 남성)’의 지지를, 더불어민주당은 최근 당의 주요 지지 세력으로 떠오른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의 여성 지지자들인 ‘개딸’의 이탈을 막기 위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

16일 여야는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성평등 국회 결의안’ 처리를 두고 맞붙었다. 민주당은 이날 “성평등 실현을 위해 국회는 여성에게 가해지는 폭력을 근절하겠다”는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상정해 강행 처리할 방침을 밝혔다. 이에 김정재 국민의힘 간사는 결의안 내용에 대해 “성평등 아닌 양성평등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항의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여가부 폐지 등 국민의힘이 ‘양성평등’을 당의 기조로 내세운 것을 “남성 표에 무릎 꿇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전북도지사 지역 발전 경제 활성화에 매몰, 여성 및 성평등 공약 뒷전으로 밀려(domin.co.kr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야 도지사 후보들의 공약이 지역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치우치면서 사회적 약자인 여성과 성평등에 대한 공약은 뒷전으로 밀려난 모양새다. 16일 여야 도지사 후보들이 내놓은 여성·성평등 관련 공약을 살펴보면 인프라 구축과 복지 증진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는 여성 관련 공약으로 출산장려금 1천만원 지원, 전북·일 생활균형지원센터 건립, 맘케어 종합서비스지원센터 설립 등 19가지를 발표했다.

조배숙 국민의힘 도지사 후보는 여성·성평등 공약 자체를 제시하지 않은 상태며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김관영 후보가 제안한 난임부부 시술비용 지원, 출산장려금 지원 등 현금성 공약은 이전부터 수차례 제시된 공약이며 일부는 실효성 논란도 제기된 상태다.

도내 여성계는 유일한 전북 단체장 여성 후보인 조배숙 후보가 여성 공약 마련에 미온적인 모습에 매우 아쉽다는 입장이다.

'여성노동 뉴스 > 주요 이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노 NEWS 2022-06-07  (0) 2022.06.07
여노 NEWS 2022-05-30  (0) 2022.05.30
여노 NEWS 2022-05-17  (0) 2022.05.17
여노 NEWS 2022-05-16  (0) 2022.05.16
여노 NEWS 2022-05-11  (0) 2022.05.11
여노 NEWS 2022-05-09  (0) 2022.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