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노동 뉴스/주요 이슈

여노 NEWS 2022-05-11

기업 채용 시 10곳 중 7곳이 남성을 선호한다

채용·승진·임금 등에서 성별로 인한 차별을 막기 위해 개정된 남녀고용평등법이 5월 19일부터 시행된다. 취업포털 설문조사 결과, 기업 10곳 중 7곳이 여전히 남성을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 이상(55.1%)이 ‘채용 시 선호하는 성별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 중 73.6%는 ‘남성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여성(26.4%)보다 2.8배 많은 것이다. 지난해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점수는 낮았지만 성별 때문에 최종 합격을 시켰다는 회사도 12.7%나 됐다. 기업 10곳 중 2곳은 채용 인원의 성비를 특정하게 남성 55대 여성 45 비율로 성비를 맞춰 뽑았다고 했다. 

여성 응답자의 28.7%는 면접에서 “성별을 의식한 질문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남성 응답자(14.5%)보다 두 배 높다. ‘출산 및 자녀 계획’(63.1%)과 ‘향후 결혼 계획’(62.6%) 질문이 가장 많았다고 한다. 반면 지원자 스펙(이력)은 여성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사람인에 최근 1년 간 등록된 이력서 데이터 108만 건을 분석한 결과, 여성과 남성의 평균 스펙은 비슷했으나 고득점 비율은 여성이 높았다.

2021년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25~29세 고용률(취업한 인구 비율)은 여성이 70.9%로 남성(66.4%)보다 4.5%포인트 높다. 남성들이 군대를 다녀오느라늦게 취업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그런데 20대 후반 이후 여성 고용률은 뚝 떨어진다. 남성 고용률은 30~34세 85.7%, 35~39세 90.1%로 계속 증가하는 반면, 여성 고용률은 65.7%, 57.5%로 급락한다. 출산과 육아 때문에‘경력 단절’을 겪기 때문이다. 첫 취업인 25~29세 비정규직 비율도 여성(31.9%)이 남성(29.2%)보다 높다. 여성의 비정규직 비율은 나이를 먹을수록 크게 높아지는 반면, 남성은 거꾸로 줄어든다.

임민욱 사람인 팀장은 “채용에서 성 차별을 없애기 위해 이력서에 성별을 블라인드 처리하는 등 다양한 시도가 이어져 왔으나 채용 현장에서는 여전히 특정 성별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개정된 남녀고용평등법 시행으로 고용상 성별에 따른 차별을 막는 실효성 있는 제도가 도입되고 능력에 따라 평가·채용하는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개정 남녀고용평등법]


올해 5월 19일부터 적용되는 남녀고용평등법(남녀고용평등과 일ㆍ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근로기준법이 적용되는 5인 이상 사업장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사업장에 적용된다.

개정된 법령의 핵심적 내용은 사업주가 근로자에게 차별적 처우를 하는 경우 근로자는 노동위원회에 시정신청을 할 수 있다는 점이다. 노동위원회의 시정명령을 사업주가 이행하지 않으면 1억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 수 있다. 남녀고용평등법의 주요 개정내용은 크게 4가지 정도다.

①차별적 처우에 대한 조치 관련/고용에서의 성차별 또는 직장내 성희롱 등 차별적 처우가 발생한 경우 근로자는 노동위원회에 시정신청을 할 수 있다. 다만, 차별적 처우를 받은 날부터 6개월이 지난 때에는 신청할 수 없다.

②시정명령 불이행 과태료/시정신청을 접수한 노동위원회가 사업주에게 시정명령을 지시하였는데, 사업주가 정당한 이유 없이 이행하지 않으면 1억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울러 직장내 성희롱의 경우는 1천만원 이하의 과태료, 관련 교육을 하지 않은 경우에는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③근로자 모집 및 채용조건/근로자 모집 및 채용조건에 직무 수행에 필요하지 않은 용모, 키, 체중 등의 신체조건이나 미혼조건 등의 조건을 제시하거나 요구할 수 없는데, 이 대상이 ‘여성 근로자’에서 ‘모든 근로자’로 변경된다.

④임신 여성의 육아휴직/임신 중인 여성 근로자는 육아휴직을 할 수 있으며, 임신으로 휴직한 경우 육아휴직 분할 사용에서 예외적으로 제외하도록 한다.

'여성노동 뉴스 > 주요 이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노 NEWS 2022-05-17  (0) 2022.05.17
여노 NEWS 2022-05-16  (0) 2022.05.16
여노 NEWS 2022-05-11  (0) 2022.05.11
여노 NEWS 2022-05-09  (0) 2022.05.09
여노 NEWS 2022-05-06  (0) 2022.05.06
여노 NEWS 2022-05-04  (0) 2022.05.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