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여성노동자회

 

2019. 12.12. 전북대학교 성폭력 가해교수 징계 촉구를 바라는 전북대학교 페미니스트 네트워크 기자회견에 다녀왔습니다.

성폭력, 성추행을 자행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교수는 '방학동안의 정직 3개월'이라는 경징계만 받았다고 합니다.

이에 '징계가 아니라 휴가다'라는  피켓을 들고 기자 회견을 같이 했습니다.

지식의 상아탑이라고 하는 대학교가 어느덧 성희롱 성폭력이 만연한 곳이 된 것같습니다. 더 이상 전북대 졸업생들이 모교를 부끄러워하지 않게 되길 바랍니다. 

Posted by 전북여성노동자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