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 영화 리뷰

주부와 돼지 혁명을 꿈꾸다

 

 

마리 테레스 크뢰츠-렐린 지음 | 김라합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펴냄 | 2005.10.30

 

저자소개
마리 테레스 크뢰츠-렐린은 1966년 독일의 유명한 배우인 마리아 셸의 딸로 태어났다. 자신도 열일곱 살에 배우로 데뷔,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독일을 오가며 영화와 텔레비전에서 왕성하게 활동했으며,1987년에는 최고의 신인 여배우에게 주는 황금 카메라상까지 받은 바 있는 촉망 받는 배우였다. 그러나 스물한 살의 어린 나이에 독일의 유명한 극작가이자 연극 연출가인 스무 살 연상의 프란츠 크사버 크뢰츠를 만나 결혼했다. 그리고 십몇 년 동안 아이 셋을 낳아 기르며, 살림하고, 까다로운 남편 뒷바라지를 하면서 전업주부로 살았다.
그러던 어느 날 자신의 삶과 주부들을 바라보는 세상의 시선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되면서, '주부혁명닷컴'이라는 웹사이트를 만들어 전업주부들의 대변자가 되었다. 이 웹사이트는 독일의 많은 전업주부들은 물론, 남성들과 아이들도 함께 들어와 고민을 나누는 장소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책 소개

이 책은 독일의 '주부혁명닷컴'이라는 사이트에 주부들이 자신의 이야기를 올린 글을 묶었다. 대부분 평범한 주부들이 친구에게 속마음을 터놓고 수다를 떨듯 생활 속에서 느끼는 감정과 생각, 문제의식들을 풀어낸다.따라서 일상에 억눌려 사는 삶에서 벗어나고 싶은 주부들의 욕구, 여성성을 되찾아 자유롭고 즐겁고 섹시해지고 싶은 욕구, 자아를 찾아 실현하고 싶은 욕구, 여성에게 조금도 호의적이지 않은 사회 환경 등을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돼지를 로고로, '돼지가 날 수 있다면'을 슬로건으로 걸고 있는 이 책은 '주부혁명'이 곧 돼지가 날게 되는 상황, 불가능한 것이 가능해진다는 의미를 설명한다. 주부에게 고정 급료가 보장되고 주부가 막중한 책임을 진 존재로서 존중받고 노동 가치가 사회적으로 인정받은 것. 그것이 바로 주부혁명이다.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처지를 하소연 하는 주부들이 아니라 주부혁명을 꿈꾸는 용감한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주부들이 처한 현실과 그들의 심리 및 고민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도록 도와준다.